• 알립니다

  •  
    작성일 : 2011-01-31 21:43
    2011년 2월 · 제180호 - 1월 31일에 발송합니다.
     글쓴이 : 김형성
    조회 : 2,791  
    <우리 말과 삶을 가꾸는 글쓰기> 2011년 2월 · 제180호 머리글 4 차고 시리고 높고 외로운 하늘아래                              주순영 글쓰기 지도 8 아이들의 현실(2)                                      구자행 아이들과 함께 21 교실은 눈물바다                                      이정호 아이들 글마당 25 엄마와 아기                                              김세용 26 내 나무                                                  장준하 26 민들레 한 송이                                          박정윤 27 엄마의 마음                                              서민지 28 질문                                                    안수영 28 슬프다, 그냥                                            이수빈 29 마음                                                    이두형 세상을 보는 눈 30 아이들을 때리면 교권이 산다고?                              서정오 우리 말 바로 쓰기 37 어린이 책 문장 살펴보기                              이주영 44 ~다라는, ~다라고                                      남연정 살아가는 이야기 54 하느님, 햇볕을 주셔서 고맙습니다                      최영숙 56 결국 연수회 못 갔네                                      진소희 60 쥐                                                          이광우 어린 시절 이야기 63 골목시장에 얼굴을 내밀다!                              최관의 연수를 마치면서 80 겨울연수를 마치고                                      구자행 86 겨울연수를 다녀와서                                      권순혜 88 새순은 돋는다                                      김경해 100 겨울연수 모둠토의 결과                              편집부 지역모임 소식 116 김해글쓰기회 / 부산글쓰기회 / 서울경기글쓰기회 알립니다 121 2011년 총회 결과 / 새로 들어온 회원 / 회비 보내 주십시오 /     편집을 마치고 표지 그림 / 송아지(2009)․장영주․산외초등학교 4학년 표지 안쪽 글 / 말․정유철․합천 회원 1쪽∙함께 읽는 시 / 장길․권정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