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립니다

  •  
    작성일 : 2010-11-04 19:40
    2010년 11월 · 제177호 - 11월 2일에 발송했습니다.
     글쓴이 : 김형성
    조회 : 2,789  
    <우리 말과 삶을 가꾸는 글쓰기> 2010년 11월 · 제177호 머리글 4  말과 글이 뜻하는 대로                                      강삼영 글쓰기 지도 7  오늘은 누구 일기 읽어줄 거예요?                              김은주 아이들과 함께 17 누군가에게 말을 한다는 것                              신미옥 34 자기가 늦게 들어와 놓고 왜 난리야!                      박정용 37 설명이 천천히 한다                                        이정석 40 욱하는 성질                                              김수정 아이들 글마당 42 우리 염소/ 장윤영  43 왜가리/ 남정현  44 만날 뭘 쓰란다/ 유은지 45 밤하늘에 별빛 하나/ 김주은          46 시험 끝난 날/ 김경원 47 학교 가는 토요일/ 황선진        48 낡은 옷과 금목걸이/ 손민기 49 아버지의 일/ 손학성                        50 종이 한 장/ 김지연 51 야간 자율학습 그대로 두어야 하는가?/ 주재윤 53 뭘 하나 잘 하는 게 없어요/ 한혜경      54 국어선생님/ 박순남 55 은행나뭇잎/ 정삼순 우리 말 바로 쓰기 56 가랑잎이 바스락                                      남연정 함께 읽는 책 67 마음의 문을 여는 세상을 위하여                      이주영 살아가는 이야기 71 세상은 좀 약게 살아야지                              제정희 75 잘 논다, 참 잘 논다                                      방기정 79 순둥이 우리 선생님 최고!                              고동효 어린 시절 이야기 85 똥 퍼 아저씨와 떡 장사                              최관의 회보를 읽고 99 ‘면담 글쓰기 지도 사례를 읽고’를 읽고                      강우성 알립니다 107 부서별 소식 / 책, 문집 잘 받았습니다 / 지역 모임 소식 / 회비 잘 받았습니다 / 편집을 마치고 표지 사진 / 뜨개질 표지 안쪽 글 / 간질간질하구나․윤구병 1쪽∙같이 읽는 시 / 물의 뼈․김진문․울진 남부초